티스토리 뷰

사는이야기

안규철

마술가게 MagicCafe 2016.04.03 19:36

학고재와 아트스페이스에서 알바를 하던 시절이 아마 97~99년 쯤이었을 것이다.

 

그 때 본 작가들 중 가장 인상 깊은 ...아니 더 적극적으로 이야기 하자면 작품을 소장하고픈 그런 작가는 안규철이었다.

 

 

 

안규철의 작품은 여러 번 전시를 했었는데 가장 기억에 남는 작품은 이 가방이다.

아마 내 손 때도 좀 묻었을텐데.....

 

안규철이야기를 새삼 꺼낸 이유는 요즘 국립미술관에서 안규철의 프로젝트를 현대차 후원으로 한다는 소식을 들었기 때문인데 그 내용이 흥미로웠다.

 

1000명의 사람들이 소위 필경사의 방에 들어가서 책을 베껴쓰는 작업을 한단다.

Canon | Canon EOS 5D Mark III | 1/60sec | ISO-640

 

저런 방에 들어가 뭔가를 하면 집중도 잘 될 것 같기도하고.....

 

예전 수도원에 있을 때 읽었던  CODEX라고 하는 문헌을 베껴쓰는 베네딕도회 수도사들의 이야기인 '장미의 이름'이 기억 났다.

 

 이 사진을 보니 얀규철 선생도 이제는 많이 늙었구나 싶다.

 

아마 나도 그렇겠지만 말이다.

 

'사는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완산만두  (0) 2016.06.30
건축학개론  (0) 2016.04.04
안규철  (0) 2016.04.03
김승환 교육감의 누리교육예산 문제 의견  (0) 2014.11.21
호치민  (0) 2014.05.19
럼(Rum) - 해적의 낭만  (0) 2013.05.15
댓글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