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사는이야기

갈치이야기

마술가게 MagicCafe 2013.04.26 14:54

어릴적 집에 있다보면 생선장수 황씨 아주머니가 오시곤 했죠.
아주머니의 물목중 기억에 남는 것은 갈치였어요.
실하고 맛있는 갈치를 황씨 아주머니가 오시면 먹을 수 있었습니다.
그때는 갈치가 그리 비싼 것이 아니어서 한끼 넉넉히 지져먹고 구워먹었던 것 같네요.

생선장수 황씨아주머니는 우리집에 오시면 마루에 앉아 어머니와 이런저런 이야기도 하고 요즘 생선시세도 이야기하고 자식들 이야기도 하며 쉬시다 가셨던 것 같아요. 

아주머니가 이고 있던 큰 다라이를 내려놓으면 으레 큰 갈치들이 동그랗게 여러마리들이 들어 있었고 조기도 자주 보였던 것 같아요.

요즘은 갈치가 귀하고 비싼 생선이라 먹을 엄두를 내기 힘든데 오늘 점심에는 제주에 와서 찌개도 먹고 실한 놈으로 구이도 먹었네요.

황씨 아주머니는 돌아가셨을까요?

우리 엄마도 그때는 지금 내 나이쯤 이셨을것 같은데....

갈치 먹으면서 어릴적 살던 동네를 생각해 봤어요.

 

 

'사는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호치민  (0) 2014.05.19
럼(Rum) - 해적의 낭만  (0) 2013.05.15
갈치이야기  (0) 2013.04.26
[영화] To Rome with Love 로마 위드 러브  (0) 2013.04.22
내가 만난 사람들 - 강요배  (0) 2012.12.16
후원  (0) 2012.12.12
댓글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