마술가게

OSCE 본문

medical story

OSCE

비회원 2007.01.13 22:34
사용자 삽입 이미지SONY | CLIE
우리 정민 마님이 OSCE(임상 수행 능력 평가 시험)시험 중이다.
잠시 시험장에 들러 TH-55군으로 한 컷 찍었다.

가끔씩 의대와 신학대가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곤한다.

가톨릭 신학부에서도 제일 윗학년은 거의 언제나 수단을 입고 있다 그들은 성직자인 부제이므로....그 밑 학년인 대학원1년차 혹은 2년차들도 성직자는 아니지만 시종직이나 독서직 수여자들이므로 수단을 입을 수 있고 전례(미사)가 아닌때에도 가끔씩 수업시간에도 입고 들어온다.

의대에서도 본과 3학년부터는 가운을 입는다. 아무래도 3학년보다는 4학년들이 가운을 입었을때 더 자연스럽다.

오늘 시험장을 보니 예전 신학부때 생각이 났다.

'medical stor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사랑하는 신부님  (2) 2007.01.18
미생물 실습  (4) 2007.01.13
OSCE  (1) 2007.01.13
기인이..  (8) 2006.12.23
외과 의사..  (5) 2006.11.14
언제나 익숙해질수 있을까?  (3) 2006.11.14
Tag
1 Comments
댓글쓰기 폼